실버효치매

실버효치매

20161026_162250

부모님 노후가 걱정되세요? 실버보험이 있습니다!

의료비 지출의 대부분은 60~80세 때 이루어져

노인들의 건강은 하루가 다르다. 오늘 건강하시지만 내일과 모레를 기약할 수 없는 것이 노인들의 건강이다. 노인들은 어린아이나 성인과는 다르게 체력이나 면역에 있어서 능력이 매우 퇴행되어 있기 때문에 작은 질병은 물론 관절염과 근육통 등 많은 병을 갖고 있는 노인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비용과 자식들의 염려가 걱정되어 차마 말하지 못하는 부모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미리미리 대비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노인의료비 지출 현황

통계자료에 의하면 2004년 말을 기준으로 51,354억원의 진료비가 노인들에 의해 지출되었고 이것은 총 의료비 중 22.8%를 차지하는 비율이다. 또한 노인의 1인당 평균 의료비는 1994년 23만 4천원에서 지난해 140만 2천원으로 크게 늘어남을 알 수 있어 일정한 재산이 없다면 특별히 수입이 없는 상황의 노인들로썬 의료비를 감당할 수 없음을 알 수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의료비가 계속 비싸지고 고가의 장비로 인한 의료비 상승이 계속 되고 있는 상황에서 2010년에는 111조 7백 5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됨에 따라 노인 부모를 두고 있는 가계의 짐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평균 수명의 증가

지금 현재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수명은 80세를 돌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사회의 구성원들의 세대별 집계를 보면 노인 인구층이 급격히 증가하여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에 접어들었음을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이에 대한 의료비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있는데 평균 수명이 증가함에 따라 노인들이 부담해야 할 의료는 증가하여 결국 의료서비스를 포기하게 되는 불상사가 생길 우려가 있다.

실버보험은 노인과 자녀를 지키는 보험

이런 가운데 실버보험으로 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노인들에 대한 복지시설이나 정책이 미비한 우리나라의 현실상 실버보험을 통해 부모님의 건강이나 삶의 질을 높여드리고자 하는 자녀들이 늘어나면서 실버보험을 가입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실버보험은 65세 이상 노인들에 대해 노인들이 걸리는 질병이나 상해에 맞게 설계된 보험으로 치매 간병비와 건강진단자금, 장수 축하금, 재해장해 보험금, 재해수술비, 재해골절치료비, 수술비, 입원비, 사망보험금, 재해사망보험금 등을 지급하여 주는 보험이다.

노인의 경우 골절이나 치매에 걸릴 수 있으므로 이러한 특성에 대해 실버보험에서는 골절과 치매를 광범위하게 보장한다. 또한 납입보험료가 일정하여 보험갱신에 대해 인상염려가 없고 무심사, 무진단이기 때문에 가입이 매우 수월한 편이다. 또한 보험사에 따라 장례를 준비할 수 있도록 장례비를 지급하는 서비스도 있으며 1주기 추모비와 2년 경과 이후부터 10년 경과시점까지 장례비 지금 사유 발생해당일에 추모비를 지급한다.

날로 높아져 가는 의료비와 함께 평균 수명도 증가하면서 노인건강과 의료비는 이제 불가분의 관계가 되어가고 있다. 초고령화 사회가 되어감에 따라 가계에 노인에 대한 부양률이 높아져갈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가계에 부담을 최소로 줄이면서 부모님께 효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실버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보험을 가입한다는 것에 앞서 부모님의 건강한 삶을 바라는 자식된 사람들의 당연한 바람일 것이다. 따라서 보다 지혜롭고 현명한 방법으로 실버보험을 통해 부모님에게 효도하는 방법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slider
images not found

댓글이 닫혀있습니다.